아시아 21.TV 로고
아시아21.TV 뉴스레터가입




 
Favoris et Partage

1850년대에 150개였던 것이 오늘날 파리에 20여개만이 남아 있다. 유명한 쇼핑거리는 파리지엥에게는 필요할때 지름길로 이용하는 동시에 즐거움을 주는 거리가 되기도 한다. 대부분의 쇼핑거리는 센느강의 오른쪽에 그랑 블루바르 근처에 위치해 있다. 18세기말경의 상업구역으로서 수도의 부르조아계급들의 쇼핑을 위해 만들어진곳이다. 또한 역마차나 삯마차를 기다리던 장소였던 이유로 수많은 시계상들이 있었다. 이 프랑스 쇼핑거리는 골동품, 작은 찻집 및 모든 장르의 수집가들을 위한 곳이다. 이곳에서 당신은 순수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으며, 그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자신의 직업을 사랑하는 사람들로 자신의 상점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다. 역설적으로 파리 쇼핑 거리는 시간을 벗어난 곳임과 동시에 현대를 반영한 곳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많은 패션디자이너들이 자신의 생애최초의 쇼룸을 만드는 곳이기 때문이다. 파리의 쇼핑거리는 궁극적으로 잊혀진 시대의 반영이며, 낡아빠졌지만 장엄하고 우아함이 그 위로 흐른다. 가장 세련된 거리를 꼽는다면 주저없이 다음과 같이 이야기 할 수 있다: 세개의 입구가 있는 갤러리 비비엔, 비비엔 거리, 쁘띠샹 거리, 방끄거리 등이다. 1986년 장폴고티에의 등장은 파리지엥의 패션을 한단계 올려 놓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위대한 여성인양 아주 조용한 시크함을 지니고 있다. 그 옆에는 갤러리비비엔의 경쟁자인 콜베르 거리가 있다. 덜 상업적이지만 매우 럭셔리한 곳이다. 이곳은 프랑스 국립도서관이 매입하여 수많은 에술과 문화와 연계된 연구소를 많이 영입하였다. 그 끝자락에 위치한 파리의 유명한 그랑 콜베르 레스토랑에서의 잊지못할 저녁을 놓치지 않기를 바란다. 흰색과 검은색의 타일로 이루어진 대각선 프레임이 특징인 베로도다 거리는 심오한 환상을 가져다 주는 곳으로 반드시 방문해야 할 곳이다. 장 자크 루소 거리 19번지 입구에서 부터 시작되는 거리이다. 1997년에 완전히 다시 복원되었으며, 파리에서 가장 매력적인 쇼핑거리중에 하나이다. 쇼핑거리는 가장 오래된 거리인 그랑 블르바르와 그랑쥐 바틀리에르를 연결하는 파노라마로 끝난다. 대형 유리지붕으로 들어오는 빛이 아름다운 곳으로 우표수집가들의 랜드마크적인 곳이다. 베르도 거리처럼, 그랑 세프, 몰리에르, 방돔거리 등은 자신의 특징 및 매력을 갖고 있었다. 파리의 거리는 건물들 사이에 여기저기 나있는 작은 도로에는 신비함을 간직하고 있으며, 어디서 부터 시작되고 어디서 끝나는지 알아내라고 말할 것이다. 어디 한번 당신도 찾아내 보세요

비디오 내용:1850년대에 150개였던 것이 오늘날 파리에 20여개만이 남아 있다. 유명한 쇼핑거리는 파리지엥에게는 필요할때 지름길로 이용하는 동시에 즐거움을 주는 거리가 되기도 한다.
대부분의 쇼핑거리는 센느강의 오른쪽에 그랑 블루바르 근처에 위치해 있다. 18세기말경의 상업구역으로서 수도의 부르조아계급들의 쇼핑을 위해 만들어진곳이다. 또한 역마차나 삯마차를 기다리던 장소였던 이유로 수많은 시계상들이 있었다.
이 프랑스 쇼핑거리는 골동품, 작은 찻집 및 모든 장르의 수집가들을 위한 곳이다. 이곳에서 당신은 순수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으며, 그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자신의 직업을 사랑하는 사람들로 자신의 상점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다.
역설적으로 파리 쇼핑 거리는 시간을 벗어난 곳임과 동시에 현대를 반영한 곳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많은 패션디자이너들이 자신의 생애최초의 쇼룸을 만드는 곳이기 때문이다. 파리의 쇼핑거리는 궁극적으로 잊혀진 시대의 반영이며, 낡아빠졌지만 장엄하고 우아함이 그 위로 흐른다.
가장 세련된 거리를 꼽는다면 주저없이 다음과 같이 이야기 할 수 있다: 세개의 입구가 있는 갤러리 비비엔, 비비엔 거리, 쁘띠샹 거리, 방끄거리 등이다. 1986년 장폴고티에의 등장은 파리지엥의 패션을 한단계 올려 놓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위대한 여성인양 아주 조용한 시크함을 지니고 있다.
그 옆에는 갤러리비비엔의 경쟁자인 콜베르 거리가 있다. 덜 상업적이지만 매우 럭셔리한 곳이다. 이곳은 프랑스 국립도서관이 매입하여 수많은 에술과 문화와 연계된 연구소를 많이 영입하였다. 그 끝자락에 위치한 파리의 유명한 그랑 콜베르 레스토랑에서의 잊지못할 저녁을 놓치지 않기를 바란다.
흰색과 검은색의 타일로 이루어진 대각선 프레임이 특징인 베로도다 거리는 심오한 환상을 가져다 주는 곳으로 반드시 방문해야 할 곳이다. 장 자크 루소 거리 19번지 입구에서 부터 시작되는 거리이다. 1997년에 완전히 다시 복원되었으며, 파리에서 가장 매력적인 쇼핑거리중에 하나이다.
쇼핑거리는 가장 오래된 거리인 그랑 블르바르와 그랑쥐 바틀리에르를 연결하는 파노라마로 끝난다. 대형 유리지붕으로 들어오는 빛이 아름다운 곳으로 우표수집가들의 랜드마크적인 곳이다.
베르도 거리처럼, 그랑 세프, 몰리에르, 방돔거리 등은 자신의 특징 및 매력을 갖고 있었다.
파리의 거리는 건물들 사이에 여기저기 나있는 작은 도로에는 신비함을 간직하고 있으며, 어디서 부터 시작되고 어디서 끝나는지 알아내라고 말할 것이다. 어디 한번 당신도 찾아내 보세요

키워드 관련:쇼핑거리, 세느강, 그랑 블루바르, 상업구역, 부르주아, 쇼핑, 비비엔, 그랑 콜베르, 도서관, 파리, 방돔, 그랑쥐 바틀리에르, 파리지엥

소셜네트워크에 대한 이미지
 
 
 
 
   

 

연락처 
 아시아21.TV는 www.asia21.tv를 통해 방송되는 광고 및 동영상의 내용에 대해 책임을 지지않습니다.